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 항만,'지자체 이양' 우려 목소리
목포항 경쟁력 악화 걱정...전남도는 입장 모호, 항만 개발 차질
편집국
 
 
▲ 목포항     ©인터넷신안신문
정부가 부산과 인천 등 전국 6대 주요항 제외하고 나머지 항만은 해당 자치단체로 기능을 이양한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반발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정부는 2단계 조직개편의 일환으로 부산, 인천, 평택당진,군산,광양,울산 등 주요 6개항을 제외한 전국 46곳 항만을 자치단체로 이양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목포에서는 전국적으로 가장 낙후된 지역은 결국 항만개발이 더욱 차질을 빚게 돼 경쟁력을 상실하게 될 것으로 우려하는 여론이 일고 있다.
 
21일 정종득 목포시장과 김삼열 목포지방 해양항만청장 등 항만관련 기관장들은 긴급 회의를 갖고 지자체에 이양하기로 한 정부 방침이 목포항의 개발 침체를 초래 할 것이라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목포지방 해양항만청 공무원노조(지부장 박승준)도 성명을 내고 낙후된 항만은 결국 침체되고 낙후될 수 밖에 없다며 반대입장을 밝혔다.
 
노조는 성명에서 항만기능과 운영을 지자체로 이양하게 되면 열악한 지역예산 부담만 가중시켜 항만이용율 저하 등 악영향을 초래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목포항의 경우 해마다 약 200억원이상의 재원투자가 필요하고 앞으로도 목포항 진입항로 준설에 210억원,준설투기장 조성에 300억원, 목포신항 안벽 추가건설에 약 2,500억원 등
목포항의 지속개발을 위해서는 천문학적인 국가재정이 투입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남도는 지방해양항만청 모든 업무를 지자체로 이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발표해 혼동을 주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 17일 정부가 추진 중 9개 특별행정기관 지방이양과 관련해 해양항만청이 지방자치단체와 유사업무 수행으로 인력·장비·예산이 중복투자 됨으로써 효율성을 떨어뜨리고 있다며 이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전남도는 항만개발 업무가 지자체로 이관되면 배후기능, 물류기능 등을 도시계획에 맞게 체계적인 개발이 가능하게 돼 도시발전과 항만의 경쟁력을 향상 시킬 수 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김갑섭 전남도 해양수산환경국장은 “순수 집행적 기능인 업무는 지자체로 이양하고 국가에서는 항만개발 계획 수립과 큰 틀의 해양강국 실현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지방해양항만청은 전국에 11개 지방청 및 15개 해양사무소에 1천400여명의 인력과 연간 1조4천여억의 예산을 집행하고 있으며 전남지역에는 목포, 여수 등 2개 지방청에 320여명의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인터넷전남뉴스

*계열자회사=서남권신문(http://snnews.co.kr 주간), 중부권신문(http://jbnews.net/), 신안신문(주간), 동부권신문(http://dbnews.kr/), 영암뉴스(http://yanews.co.kr),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08/07/23 [00:57]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