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총선/대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세균 전 총리, 11일(일) 오전, 해남군 현산면 일대 수해현장 점검
“해남·진도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터”
최윤호 기자

 

정세균 전 총리, 11일(일) 오전, 해남군 현산면 일대 수해현장 점검

“해남·진도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노력할 터”

 

[목포뉴스/신안신문] “전남지역에 집중호우로 인해 지역민들의 피해가 커 안타깝고 마음이 아픕니다. 하루빨리 피해가 복구되어 이재민들께서 편안한 생활로 복귀할 수 있도록 노력함과 동시에 해남·진도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수 있도록 피해 지역민들에게 힘을 보태겠습니다.”

 

▲ 정세균 전 총리, 해남 수해현장 방문     ©목포뉴스/신안신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선거 예비경선 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11일(일) 오전, 집중호우로 인해 막대한 수해를 입은 전남 해남군 현산면 수해현장 일원을 둘러보며 현장을 점검하고 피해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을 위로, 격려하며 이같이 밝혔다.

 

11일 균형사다리 광주·전남본부에 따르면 이날 정세균 전 총리는 집중호우로 인해 제방이 유실되고 범람 피해를 입은 해남군 현산면 구산천을 방문해 당시 물에 잠겼던 수해현장 점검에 이어 토사가 유출되고 지반이 침하된 포레스트수목원 일대 현장을 방문해 수해로 시름에 잠긴 피해주민과 수해현장에서 대민지원을 벌이고 있는 해남군 관계자 및 군인과 자원봉사자들의 애로사항 및 고충을 경청하고 위로, 격려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세균 전 총리의 수해현장 점검에는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신정훈(전남 나주시·화순군), 윤재갑(전남 해남·완도·진도군), 양경숙 국회의원을 비롯한 명현관 해남군수와 군 관계자, 김병덕 해남군의회의장과 해남군의원, 권욱 국민시대 전남본부 상임대표, 강성곤 국민시대 광주·전남 사무국장 등이 함께 수해현장을 둘러보며 함께했다.

 

이날 수해현장을 찾은 정세균 전 총리는 “전남지역 호우피해가 매우 광범위하게 발생한 것 같아 도민들께 격려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번 수해에 중앙정부가 앞장서서 도울 수 있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정 전 총리는 이어 “재난복구에 대해 중앙정부가 인색하게 할 필요가 없으며 전향적으로 피해 복구 역할을 하는게 옳다”며 “해남·진도 등이 특별재난지역으로 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도 최선을 다해 도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전 총리는 또 “재난지원금을 작년에 2배로 올렸으나 앞으로도 현실화가 필요하다”며 “지자체의 적극적인 건의가 필요하고 국회에서도 적극적 의견 개진을 통한 법과 제도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별재난지역 지정시 해당 지역은 재해 구호와 더불어 복구에 필요한 행정, 재정 등의 특별 지원을 받을 수 있으며, 각종 피해 복구비의 50%가 국비로 지원된다.

 

▲ 정세균 전 총리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동상에 헌화했다.     ©목포뉴스/신안신문

 

한편 정세균 전 총리는 해남 수해현장 점검 및 위로 방문에 이어 무안군 삼향읍 김대중 광장을 찾아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동상에 헌화했다.

 

이 자리에서 정 전 총리는 “저는 김대중 대통령님에 의해 만들어진 정치인으로 항상 스승으로 생각하며 김 대통령의 철학과 애민정신을 따르고자 노력해 왔다”며 “이번 대통령선거 경선에 최선을 다해 임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21/07/12 [09:09]  최종편집: ⓒ 신안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최근 인기기사
공지사항
농수축협산림조합장 선거에 따른 후보자 프로필 및 공약 등 이메일 접수
신안군 타르제거 자원봉사 호소
신안신문 창간 기념식(4월 27일)
읍면별 리포터 모집/ 수습.경력기자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