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사진  지방선거/농수축협장선거  총선/대선  정치/경제  사회/이슈  스포츠/연예  칼럼/국제  관광/문화  기자수첩  보건/복지  농·수·축/환경  의회/지방자치  교육/체육  향우/인물  의약/식품  인사발령  기획/연재  회사공지  친일/반민족행위/역사
검색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애경사알림방
라이브폴
진행중인 라이브폴이 없습니다.
 
정치/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DJ "방심하지 말고 민주주의 지켜야"
김 전 대통령 14년만에 고향방문 "하의도가 나를 키웠다"
이학수.강성삼기자
▲  14년 만에 고향인 전남 신안군 하의도를 찾은 김 전 대통령이  여객선에서 내려 아동들로부터 꽃목걸이를 선물로 받은 뒤 손을 붙잡고 인사를 건넸다.     

김대중 전(前) 대통령이 24일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했다”며 “방심하지 말고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14년 만에 고향을 방문한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의초등학교 강당에서 열린 주민과의 오찬 자리에서 인사말을 통해 "군사독재 시절 많은 사람이 양심에 따라 행동하는 것을 방관했었는데 민주주의의 위기가 다시 왔다"고 지적한 뒤 "절대로 방심하지 말고 민주주의를 지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마음속에는 천사와 악마가 함께 있다"며 "행동하지 않는 양심은 악의편인 만큼 여러분은 나라를 생각해 행동하는 양심을 갖고 살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 김대중 전 대통령이 신안군 하의도 웅곡 선착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2백여 명의 주민들이 박수와 연호를 외치자 손을 들어 답례하고 있다.    

전날 목포에서 하루를 묵은 김 전(前) 대통령은 이날 부인 이희호 여사와 함께 14년 만에 고향인 전남 신안군 하의도를 찾았다.

빗방울이 간간히 내리는 날씨였지만 쾌속선은 설레는 김 전 대통령의 마음처럼 힘차게 물살을 갈랐다.

김 전 대통령은 창문 너머 바다 한 가운데 보석처럼 박혀있는 섬들을 유심히 살펴보며 간간히 회상에 잠기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목포항에서 쾌속선을 타고 1시간 남짓 바닷길을 달려 꿈에 그리던 하의도 웅곡 선착장에 도착해 고향 주민들의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하의도 주민 200여명은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분 고향방문을 환영합니다'라는 문구의 대형 플래카드를 내걸고 선착장까지 마중 나와 있었다. 김 전 대통령이 도착하자 '김대중'을 연호하며 반갑게 맞이했다.

김 전 대통령은 여객선에서 내려 주민들로부터 꽃목걸이를 선물로 받고 마중 나온 주민들의 손을 붙잡고 인사를 건넸다.

▲  김 전 대통령이 선산에서 친척과 함께 예를 올리고 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하의도 대리 선산으로 이동해 아들 홍업(전 의원)씨 등과 함께  예를 올리고 현판 글씨를 직접 써 보낸 '하의 3도 농민운동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했다.

 
▲  김 전 대통령이 농지탈환운동의 역사가 담긴 기념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김 전 대통령은 개관식 인사말에서 "하의 3도 토지탈환운동은 동학농민운동과 더불어 역사에 남을 자랑스러운 운동이었다"며 "하의 3도 농민이 보여준 불굴의 정신을 가지고 대통령에 당선되고 노벨평화상까지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성공을 이룩할 수 있었던 데에는 제 몸 명맥에 흐르는 하의 3도 농민의 위대한 토지탈환운동 정신이 큰 역할을 했다"며 "생명이 계속되는 한 하의 3도 농민운동의 정신을 기억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대중 전 대통령이 '큰 바위 얼굴' 형상의 섬 앞에서  (사진 좌로부터 박우량 신안군수, 김 전 대통령, 이희호 여사, 최수복 여사(박 전남지사 부인), 박준영 전남도지사 

농민운동 기념관 부지에 기념식수를 한 후 기념관을 나선 김 전 대통령은 최근 해안일주도로 공사 과정에서 발견된 '큰 바위 얼굴' 섬을 둘러봤다.

김 전 대통령은 "이 곳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큰 바위 얼굴은 이날 처음 봤다"며 "이 바위가 하의도에 행복을 가져다 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 전 대통령의 환영행사는 모교인 하의초등학교에서도 이어졌다.  

김 전 대통령은 후배들로부터 꽃다발을 받은 뒤 "내가 1회 선배다"며 학생들과 악수를 청하기도 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하의초등학교에서 4학년 1학기까지 공부를 한 뒤 목포로 전학을 갔다.

김 전 대통령은 하의초등학교 체육관에서 주민들이 손수 장만한 홍어와 전복, 미역국 등으로 점심식사를 했다.

김 전 대통령은 "하의초등학교는 인생의 출발점이자 성공의 뿌리인 곳이다"며 "시골가면 아이의 울음소리를 들을 수 없다고 해 걱정했지만 오늘 많은 후배들을 보니 안심이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 김 전 대통령이 후광리 생가를 방문해 생활했던 방 등을 둘러보고 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어린 시절 한문을 배웠던 덕봉강당과 후광리 생가 등을 둘러봤으며 최측근인 박지원 의원과 박준영 전남도지사 등을 대동한 채 5시간여 동안의 짧고도 아쉬운 고향 방문을 마친 뒤 목포역에서 KTX 편으로 귀경했다.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신안신문 7개 계열 자회사=서남권신문(
http://snnews.co.kr 주간), 중부권신문(http://jbnews.net/), 신안신문(주간), 동부권신문(http://dbnews.kr/), 영암뉴스(http://yanews.co.kr), 인터넷신안신문(http://sanews.co.kr), 브레이크뉴스 광주전남(http://honam.breaknews.com/ 
 


 
트위터 페이스북 Share on Google+구글+ 카카오톡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밴드밴드 네이버네이버
기사입력: 2009/04/25 [23:11]  최종편집: ⓒ 신안신문
 
인간극장 방영 신의도 6형제 소금밭/참소금 - sixbrothersalt.kr/
신의도6형제소금밭(영농조합법인) - sixbrothersalt.kr/ 제품명: K-ACE salt *신의도6형제소금밭, 대한민국 해양수산부 최초(제1호) 우수천일염 인증* -미국위생협회(NSF) 인증 필터 장착 해수 정수장치 사용. -염전 주변 반경 500m 이내 농경지 등 유해 오염원 없음.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신의도의 친환경시설에서 생산. -해양수산부 소금산업진흥법에 따른 엄격한 기준 충족. -친환경 자기타일과 황토판 등에서 생산, 소금 정밀분석 기준치 통과. -KBS 인간극장, KBS 1박2일, KBS 6시내고향, KBS 아침마당, SBS 동상이몽.생생정보, MBC 뉴스데스크 출연 *주문상담 전화: 061-275-6778/271-6793,010-6237-1004/010-9478-7237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
[김대중] 故김대중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식 하의도서 엄수/ 강성삼기자 2017/08/18/
[김대중] 문재인·김홍걸, 하의도 DJ 생가 전격 방문/ 신안신문 강성삼기자 2016/04/18/
[김대중] 동작동 DJ 묘역에 배롱나무 심는다/ 강성삼기자 2009/08/28/
[김대중] 김대중 前 대통령 기념사업 '활기'/ 강성삼기자 2009/08/24/
[김대중] 故 김 前대통령 영결식 국회서 엄수/ 편집국 2009/08/24/
[김대중] 정치 큰 별 DJ, 후계자 없이 쓸쓸히../ 문일석 브레이크뉴스 발행인 2009/08/22/
[김대중] 故 김대중 전 대통령 운구 실황 / 특별취재팀 2009/08/21/
[김대중] DJ 마지막 일기 “盧 자살은 강요된 것” / 합동취재단 2009/08/21/
[김대중] 'DJ 숨결' 느껴지는 목포역 광장/ 편집국 2009/08/21/
[김대중] "DJ, 최고의 브랜드파워 대통령"/ 김만흠교수 2009/08/21/
[김대중] DJ 고향 하의도 `노벨 평화공원' 건립/ 강성삼기자 2009/08/20/
[김대중] “김대중 전 대통령은 한민족의 태양”/ 문일석기자 2009/08/19/
[김대중] DJ "방심하지 말고 민주주의 지켜야"/ 이학수.강성삼기자 2009/04/25/
[김대중] DJ, "MB가 김 위원장 직접 만나야"/ 이학수기자 2009/04/24/
[김대중] 김대중 대통령, 고향 하의도 방문/ 강성삼기자 2009/04/17/
[김대중] 檢, ‘DJ 비자금’ 의혹 본격 수사 착수/ 편집국 2008/10/29/
[김대중] <기획> 전직 대통령 비자금설 솔솔/ 투데이코리아 특별취재팀 2008/03/20/
[김대중] DJ 정치 비자금 13조원대 진실인가?/ 투데이코리아 특별취재팀 2008/03/20/
[김대중] DJ, 차남 지역구 무안.신안 방문/ 빅뉴스 2008/02/17/
[김대중] DJ "이제서야 오셨습니까" '감개무량'/ 신안신문 2008/02/15/
회사소개만드는 이회사연혁광고 문의후원회원/운영위원가입신청서기사제보보도자료
전남 목포시 원산로 30(산정동) /대표.발행인 강윤옥/편집인 조국일ㅣ대표전화:061-980-9030/ 기사제보/보도자료 전송: news1495@daum.net
Copyright ⓒ 2006 신안신문. All rights reserved.
Contact faith21k@empal.com for more information.
최근 인기기사